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법망 피한 ‘변칙 세습’ 급증



교회의 담임목사직 세습이 세간의 비판을 받자 교묘한 방법을 이용한 ‘변칙 세습’이 늘고 있다.


특히 세습방지법을 마련한 감리교와 예장통합의 경우, 법망을 피해 담임목사직 세습을 감행하는 교회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26일 오후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이제홀에서 ‘2015 변칙세습포럼’을 개최하고, 최근 나타나는 교회 세습의 현황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운동연대에 제보된 교회 세습의 사례는 총 122건이었는데, 이중 교회 세습이 이슈화된 2013년 이후에만 발생한 세습 건은 모두 28건이었다.

그리고 28건의 사례 중 12건은 아버지가 아들에게 담임목사직을 '직접' 물려주는 통상적인 세습이었지만, 나머지 16건은 모두 변칙 세습이었다.

세습반대운동연대는 “세습반대운동 및 세습방지법 논의가 본격화된 2013년 이후부터는 변칙 세습 사례가 직계 세습 사례보다 많이 발생했다”며  “이러한 역전 현상은 세습방지법이 통과된 기감과 예장통합에서 두드러진다”고 설명했다.

교회들이 행한 변칙 세습의 유형은 다양했다.




(중략)



하지만 법 제정 이후 감리교의 교회 세습 사례는 주요 교단들 중 가장 많았다.


법은 마련됐지만 법의 허점을 이용해 세습을 감행하는 교회들이 우후죽순 등장했기 때문이다.

인천의 한 감리교회는 은퇴한 무임목사를 1년 간 위장담임자로 세웠다가 아들 목사를 담임으로 세웠다.


강남의 또 다른 감리교회는 정회원 1년급의 어린 목사를 위장담임자로 세웠다가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아들 목사를 담임자로 세웠다.


아버지와 아들이 ‘연속해서’ 담임자가 된 것은 아니니 합법이란 주장이다.

황 목사는 “위장담임자를 세워 불법적인 징검다리 세습을 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세습을 전제로 세우는 목사는 담임목사가 아니다. 이런 허수아비 위장담임자는 원천무효다. 일반사회에서도 위장은 불법이요 사기로 판단하는데 어찌 교회가 위장을 통해 이득을 취하려 하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말했다.




(후략)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http://www.acbc.co.kr/news/bbs/board.php?bo_table=press1_7&wr_id=102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CBS뉴스 7/7] '명성교회 세습' 백서 발간한다 세반연 2020.07.13 17058
105 [뉴스앤조이 6/18] "명성교회 진정한 수습은 세습 허용 결의 '철회'…바로잡지 않으면 유사한 일 벌어질 것" 세반연 2020.07.13 17237
104 [뉴스앤조이 7/30] 명성교회 설교 "그래,우리 세습이다! 어쩌라고?" 세반연 2018.07.30 29580
103 [뉴스앤조이 7/30] "하나님 영광 가리는 명성교회 세습, '바른 판결'로 바로잡아야" 세반연 2018.07.30 28471
102 [뉴스앤조이 6/8] 신학대 교수 122명 "김하나 목사 자진 사임하라" 세반연 2018.06.18 30549
101 [데일리굿뉴스 5/15] "명성교회 세습 판결 '또' 연기…9월 총회까지 가려나" 세반연 2018.06.04 31293
100 [CBS노컷뉴스 5/15] 명성교회 세습 판결 안 하나 못 하나 세반연 2018.06.04 38295
99 [뉴스앤조이 5/15] 표류하는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세반연 2018.06.04 31409
98 [가스펠 투데이 4/20]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해야" 세반연 2018.05.03 31716
97 [기독일보 4/20] "명성교회 세습에 대해 아닌 것은 아니라 말하라" 세반연 2018.05.03 31207
96 [뉴스앤조이 4/20] 기독법률가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하자 명백" 세반연 2018.05.03 30935
95 [크리스천투데이 4/2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결의 무효, 엄중히 선고해야” 세반연 2018.05.03 31395
94 [CBS노컷뉴스 4/6] 순복음부평교회 사위 세습 단행.."세습 고민 시작해야" 세반연 2018.04.18 37558
93 [일요신문 12/8] 최성규 신임 국민대통합위원장 인사 논란 '일파만파' 확전 내막 세반연 2016.12.12 34502
92 [CGNTV 6/20] 목회 세습…'교회 본질 부정, 왜곡' 세반연 2016.06.30 35616
91 [들소리신문 6/22] “한국 교회, 좁은 길로 돌아서자” 세반연 2016.06.30 36344
90 [국민일보 6/20]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17일 북토크 ‘OUT교회세습’ 개최 세반연 2016.06.30 35153
89 [뉴스앤넷 6/20] “세습, 막지는 못하더라도 속도 줄어들게는 할 것” 세반연 2016.06.30 36232
88 [기독교타임즈 6/21] “세습은 교회 주인이 하나님 아님을 의미” 세반연 2016.06.30 36781
87 [뉴스앤조이 6/18] 김동호 목사 "세습하려는 목사 끊임없이 불편하게 해야" 세반연 2016.06.30 3706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