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법망 피한 ‘변칙 세습’ 급증



교회의 담임목사직 세습이 세간의 비판을 받자 교묘한 방법을 이용한 ‘변칙 세습’이 늘고 있다.


특히 세습방지법을 마련한 감리교와 예장통합의 경우, 법망을 피해 담임목사직 세습을 감행하는 교회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26일 오후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이제홀에서 ‘2015 변칙세습포럼’을 개최하고, 최근 나타나는 교회 세습의 현황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운동연대에 제보된 교회 세습의 사례는 총 122건이었는데, 이중 교회 세습이 이슈화된 2013년 이후에만 발생한 세습 건은 모두 28건이었다.

그리고 28건의 사례 중 12건은 아버지가 아들에게 담임목사직을 '직접' 물려주는 통상적인 세습이었지만, 나머지 16건은 모두 변칙 세습이었다.

세습반대운동연대는 “세습반대운동 및 세습방지법 논의가 본격화된 2013년 이후부터는 변칙 세습 사례가 직계 세습 사례보다 많이 발생했다”며  “이러한 역전 현상은 세습방지법이 통과된 기감과 예장통합에서 두드러진다”고 설명했다.

교회들이 행한 변칙 세습의 유형은 다양했다.




(중략)



하지만 법 제정 이후 감리교의 교회 세습 사례는 주요 교단들 중 가장 많았다.


법은 마련됐지만 법의 허점을 이용해 세습을 감행하는 교회들이 우후죽순 등장했기 때문이다.

인천의 한 감리교회는 은퇴한 무임목사를 1년 간 위장담임자로 세웠다가 아들 목사를 담임으로 세웠다.


강남의 또 다른 감리교회는 정회원 1년급의 어린 목사를 위장담임자로 세웠다가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아들 목사를 담임자로 세웠다.


아버지와 아들이 ‘연속해서’ 담임자가 된 것은 아니니 합법이란 주장이다.

황 목사는 “위장담임자를 세워 불법적인 징검다리 세습을 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세습을 전제로 세우는 목사는 담임목사가 아니다. 이런 허수아비 위장담임자는 원천무효다. 일반사회에서도 위장은 불법이요 사기로 판단하는데 어찌 교회가 위장을 통해 이득을 취하려 하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말했다.




(후략)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http://www.acbc.co.kr/news/bbs/board.php?bo_table=press1_7&wr_id=102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교회 세습방지법 입법' 적극 추진 세반연 2013.05.08 75719
105 한국기독교, 대형교회 모델로 세습 무차별 확산 file 세반연 2013.07.04 41190
104 학술 심포지엄 <교회세습, 신학으로 조명하다> 언론보도 file 세반연 2013.05.08 42622
103 증가성결교회 세습반대, "주의 종에게 대들긴 했지만 무사합니다" file 세반연 2013.05.08 76794
102 주요 교단들 ‘목회 세습 방지법’ 헌의안 속속 file 세반연 2013.05.08 72330
101 임마누엘교회 변칙세습 철회되나? file 세반연 2013.05.08 82948
100 인천순복음교회 세습 관련 기사 모음 세반연 2015.12.15 40145
99 예장통합 평양노회, '교회세습 반대' 총회에 헌의키로 file 세반연 2013.05.08 80332
98 세습, 교회 규모에 무관 ... 유명교회 다수 세반연 2013.05.15 64606
97 세반연 자문위원 황광민 목사님 인터뷰 (바른교회아카데미 저널 <좋은교회> 2013. 2월) file 세반연 2013.05.08 41465
96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출범 관련기사입니다 세반연 2013.05.08 41498
95 교회 세습 반대에 대한 각 교단총회 언론보도 세반연 2013.09.30 37404
94 감리교단, 김국도 목사 세습에 대한 시선 '우왕좌왕' file 세반연 2013.05.08 81685
93 [허핑턴포스트코리아 7/24] 수원 시은소교회 세습, 62번째 세습교회 1 세반연 2014.07.30 37244
92 [한국일보 3/23] 개신교 미뤄진 '담임목사 세습 금지' 세반연 2014.05.15 58333
91 [한겨레 뉴스 3/18] 명성교회 ‘변칙세습’ 논란 새 교회 창립해 아들 지원 세반연 2014.03.19 36359
90 [크리스천투데이] 통합 헌법위 “지난 총회 ‘세습방지법’ 결의는 위법” 세반연 2014.02.05 37195
89 [크리스천투데이 4/2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결의 무효, 엄중히 선고해야” 세반연 2018.05.03 31392
88 [크리스천 NOW 18화] 세습의 진화, 임마누엘 교회 세반연 2013.05.08 75671
87 [크리스챤연합신문 5/8] 변칙세습, 어떻게 이뤄지고 왜 잘못됐나 세반연 2015.05.29 3402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