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김동호 목사 "세습하려는 목사 끊임없이 불편하게 해야"
3년간의 세습반대운동연대 활동 정리한 <교회 세습 하지 맙시다> 북 콘서트

2016년 06월 18일 (토) 14:21:38최승현 (shchoi)



  
▲ 세습 반대 운동기가 책으로 정리돼 나왔다. 3년 여 운동을 함께한 김동호 목사, 방인성 목사, 배덕만 교수와 김근주 교수가 북 콘서트를 열고 한국교회 세습사를 돌아봤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1. 2013년 9월, 명성교회(김삼환 목사)에서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98회 총회에서 세습방지법이 만들어졌다. 김동호 목사(높은뜻정의선교회)는 이 사건을 회상하며 세습 반대 운동의 중요한 기점으로 보았다. '신대원 동기'이자 전 총회장으로, 세습을 준비한다고 의심을 사던 김삼환 목사의 교회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2. 2015년 11월, 인천 소재 대형 교회 인천순복음교회는 최성규 목사 후임으로 아들 최용호 목사를 지목한다. 방인성 목사(함께여는교회)가 최 목사를 찾아 항의하자 최 목사는 도리어 "우리처럼 공정하게 한 곳 없다"며 칭찬해 달라고 요구했다.


교회 세습을 막기 위해 3년 6개월간 전국을 누비며 활동하던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공동대표 김동호·오세택·백종국) 이야기는 이외에도 수없이 많다. 세반연은 왕성교회(길자연 원로목사), 성남성결교회(이용규 원로목사)를 비롯해 내로라하는 전직 교단장과 지역 대형 교회들이 세습을 시도할 때마다 나서서, 세상에 이를 알리고 세습을 저지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온갖 욕설과 핍박을 받아 가며 세습 반대 운동을 펼쳐 온 세반연이 그간의 기록을 모아 책을 펴냈다. <교회 세습, 하지 맙시다>(홍성사) 출간을 기념하는 북 콘서트가 6월 17일 '한겨레 미디어카페 후'에서 열렸다. 김동호 목사, 방인성 목사, 기록을 집대성한 배덕만 교수(기독연구원 느헤미야)가 나서 그간의 활동을 되짚고 교회 세습 반대 운동의 의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교회 세습의 A to Z, 세반연


세반연은 2012년 10월, 왕성교회 길자연 목사의 세습 결정을 철회하라는 피켓 시위를 기점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교회들을 찾아다니며 항의하는 것 외에도 세반연은 교단별, 지역별, 유형별 세습 현황을 정리해 공개하고, 각 교회들의 상담을 받고 전국 순회 강연을 여는 등 활발하게 활동해 왔다.


책의 책임 집필을 맡은 배덕만 교수는 "세습 반대 운동 초기, 한국교회에는 세습이 왜 문제가 되는지에 대한 이해가 아예없었다. 다양한 분야의 학자들과 함께 '왜 세습이 문제인지' 학문적인 접근부터 시작해야 했다"고 말했다. 세습이 정당하다며 제시하는 근거들을 분석해 왜 틀렸는지 성서학, 역사신학, 조직신학 등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하고 비판하면서, 좌담도 열고 포럼도 열고 전국 순회 강연도 열면서 세습의 부당성을 알렸다.


반대 여론이 퍼지면서 세반연은 구체적인 활동에 나섰다. 세습을 시도하는 왕성교회·성남성결교회 등 주요 교회들을 찾아다니며 철회를 촉구하고, 교단들에도 세습방지 법제화를 요구했다. 전국에서 제보를 받아 피해 사례를 종합하고 상담에 나서기도 했다. 2013년부터 2016년 2월까지 세반연이 다룬 세습 사례만 128건이다.


세반연은 이 책을 한국교회 세습 역사를 총망라한 기록적 가치가 있다고 자평한다. 그간 왕성했던 세반연 활동을 시기별로 정리하고 이것이 지니는 신학적 의의를 분석했다. 김동호 목사는 "누군가 '세습을 왜 반대하느냐'고 물을 때 내놓을 수 있는 좋은 교과서이자 무기"라고 평가했고, 김근주 교수는 "세습하려는 교회도 보고 배워야 할 정도로 정리가 잘돼 있다"고 했다.


방인성 목사는 3년간 활동하며 겪은 다양한 경험을 얘기했다. 대형 장로교회 앞에서 시위하던 중 교인들에게 우산으로 찔리고, 내팽개쳐지고 사진기를 빼았겼던 기억, "구약에도 세습이 있었다"고 항의하는 권사들 이야기가 실렸다고 했다. 방인성 목사는 이 책이 한국교회의 현재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했다. "돈을 사랑한 교회의 부패상, 돈과 명예에 집착하는 사람들을 아프지만 적나라하게 보여 준다"고 말했다.


세습 반대 운동의 성과 "김삼환 목사 교회에서 세습방지법 가결"


(중략)


세습 방조도 죄…"신발 속 모래처럼 계속 불편하게 만들어야"


(중략)


패널들은 다만 세습 반대 운동이 무언가를 '반대'하는 활동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바람직한 은퇴상을 제시하는 것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가나안 땅에 들어가고 싶어했던 모세가 느보산에서 죽은 것처럼, 목회자들에게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는 삶을 살 수 있는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041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교회 세습방지법 입법' 적극 추진 세반연 2013.05.08 37908
103 한국기독교, 대형교회 모델로 세습 무차별 확산 file 세반연 2013.07.04 20562
102 학술 심포지엄 <교회세습, 신학으로 조명하다> 언론보도 file 세반연 2013.05.08 19755
101 증가성결교회 세습반대, "주의 종에게 대들긴 했지만 무사합니다" file 세반연 2013.05.08 39956
100 주요 교단들 ‘목회 세습 방지법’ 헌의안 속속 file 세반연 2013.05.08 37191
99 임마누엘교회 변칙세습 철회되나? file 세반연 2013.05.08 42484
98 인천순복음교회 세습 관련 기사 모음 세반연 2015.12.15 12048
97 예장통합 평양노회, '교회세습 반대' 총회에 헌의키로 file 세반연 2013.05.08 40682
96 세습, 교회 규모에 무관 ... 유명교회 다수 세반연 2013.05.15 32749
95 세반연 자문위원 황광민 목사님 인터뷰 (바른교회아카데미 저널 <좋은교회> 2013. 2월) file 세반연 2013.05.08 19621
94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출범 관련기사입니다 세반연 2013.05.08 18431
93 교회 세습 반대에 대한 각 교단총회 언론보도 세반연 2013.09.30 16215
92 감리교단, 김국도 목사 세습에 대한 시선 '우왕좌왕' file 세반연 2013.05.08 40424
91 [허핑턴포스트코리아 7/24] 수원 시은소교회 세습, 62번째 세습교회 1 세반연 2014.07.30 14588
90 [한국일보 3/23] 개신교 미뤄진 '담임목사 세습 금지' 세반연 2014.05.15 34087
89 [한겨레 뉴스 3/18] 명성교회 ‘변칙세습’ 논란 새 교회 창립해 아들 지원 세반연 2014.03.19 15086
88 [크리스천투데이] 통합 헌법위 “지난 총회 ‘세습방지법’ 결의는 위법” 세반연 2014.02.05 15688
87 [크리스천투데이 4/2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결의 무효, 엄중히 선고해야” 세반연 2018.05.03 6868
86 [크리스천 NOW 18화] 세습의 진화, 임마누엘 교회 세반연 2013.05.08 38062
85 [크리스챤연합신문 5/8] 변칙세습, 어떻게 이뤄지고 왜 잘못됐나 세반연 2015.05.29 119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