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최성규 신임 국민대통합위원장 인사 논란 '일파만파' 확전 내막

장남에게 교회 담임목사 '직계 세습' 강행 논란도 재부상 조짐

온라인 기사 2016.12.08 16:39




(전략)
 

재2대 국민대통합위원장으로 임명된 최성규 인천순복음교회 원로목사.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1월 29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제3차 대국민담화를 발표했다. 국회의 뜻에 따른다는 조건이 붙긴 했지만 박 대통령은 처음으로 이 자리서 퇴진 의사를 밝히고 거듭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그 진정성을 두고 여러 말이 오간 상황에서 박 대통령은 다음날 한광옥 비서실장 임명으로 공석이 된 국민대통합위원장에 최성규 인천순복음교회 원로목사 임명을 단행했다.

최성규 목사의 인사 직후 곳곳에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최 목사의 과거 행적이 다시 구설에 올랐다. 최 목사는 2012년 8월 7일, 5.16군사쿠데타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담은 신문광고를 개제한 바 있고, 2013년 6월27일에는 ‘생명과 피로 지킨 NLL(북방한계선)을 괴물이라니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북한 대변인이었나’는 제목으로 우 편향적 신문광고를 개제해 논란을 야기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 직후였던 2014년 7월 30일에도 신문광고를 통해 “나라 전체를 4월 16일에 멈추게 하려고 합니다”고 언급해 그 의도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중략)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 측은 이미 지난 2013년 기자회견을 통해 인천순복음교회의 세습 시도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인천순복음교회 측은 당시 ‘교단이 정한 규정에 따라 진행하겠다’는 통상적인 답변을 내놨지만, 결국 2015년 11월 22일 교회는 최 목사의 장남을 후임 담임목사로 청빙했다. 
 

2015년 11월 세반연 측은 인천순복음교회 직계 세습 철회 입장을 전하기 위해 최성규 목사와 면담을 가졌다. 사진제공=세반연

이에 세반연 측은 즉각 입장문 발표 및 항의 방문을 통해 세습 철회를 요구했지만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 당시 최 목사 측은 교단(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헌법 규정과 절차를 준수했고, 이에 따른 교인들의 합의가 있었다는 이유를 들며 목사 청빙의 정당성을 두둔했다.

<일요신문>과 만난 교회개혁실천연대 김애희 사무국장은 “인천순복음교회가 속한 기하성 교단은 세습방지규정이 없고 공동의회(20세 이상의 입교인들)를 대신해 제직회(안수집사 참석회의)를 통해 목회자 청빙 승인이 가능하도록 돼 있다. 신도들의 의사결정에 목회자들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구조”라며 “세습은 수 년 간의 기획 하에 이뤄진다. 최 목사의 장남 역시 교회 내에서 유일하게 부목사 직위(실제 기하성 교단에는 공식적인 부목사 직위가 없다)를 갖고 주일설교를 해왔다. 장남 청빙 이후 번복할 여지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후략)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http://ilyo.co.kr/?ac=article_view&entry_id=2188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조선일보] "교회 세습 금지 명문화 시작했습니다" ... 기독교교회협 김영주 목사 세반연 2013.05.08 63847
103 [뉴스앤조이] 성남성결교회 만장일치로 세습 결정 ... 이용규 목사 "절차 밟았으니 세습 아니다" file 세반연 2013.05.08 60810
102 [CBS] 크리스천 NOW 1회 : 왕성교회 목회세습 등 (2012.11.03) 세반연 2013.05.08 60761
101 [중앙일보_NCCK 김근상 신임 회장 인터뷰] 교회세습, 부끄러워 말도 못 꺼내게 해야죠 세반연 2013.05.08 55275
100 [시사저널_김동호 공동대표 인터뷰] "교회가 스스로 신자를 내쫓고 있다" 세반연 2013.05.08 54647
99 <교회세습 여론 인식연구 발표> 포럼 언론보도 file 세반연 2013.05.08 54448
98 [기독교연합신문] 기성도 ‘목회세습방지법’ 상정 file 세반연 2013.05.08 45561
97 임마누엘교회 변칙세습 철회되나? file 세반연 2013.05.08 41770
96 예장통합 평양노회, '교회세습 반대' 총회에 헌의키로 file 세반연 2013.05.08 39978
95 감리교단, 김국도 목사 세습에 대한 시선 '우왕좌왕' file 세반연 2013.05.08 39701
94 증가성결교회 세습반대, "주의 종에게 대들긴 했지만 무사합니다" file 세반연 2013.05.08 39317
93 [기독공보]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목사 인터뷰 세반연 2013.05.08 39241
92 [크리스천 NOW 18화] 세습의 진화, 임마누엘 교회 세반연 2013.05.08 37385
91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교회 세습방지법 입법' 적극 추진 세반연 2013.05.08 37256
90 주요 교단들 ‘목회 세습 방지법’ 헌의안 속속 file 세반연 2013.05.08 36538
89 [한국일보 3/23] 개신교 미뤄진 '담임목사 세습 금지' 세반연 2014.05.15 33603
88 [뉴스미션] 세반연 "임마누엘교회, 편법세습 시도 중단하고 사죄하라" 세반연 2013.05.08 33508
87 세습, 교회 규모에 무관 ... 유명교회 다수 세반연 2013.05.15 32184
86 [책출간] 세습 목사, 힐링이 필요해(기독연구원 느헤미야 지음) file 세반연 2013.05.08 20949
85 한국기독교, 대형교회 모델로 세습 무차별 확산 file 세반연 2013.07.04 2010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