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표류하는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예장통합 재판국, 신임 재판국장 선출 놓고 갈등…심리 없이 폐회

이용필 기자 / 2018.05.15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이 수개월째 표류하고 있다. 소송을 진행해야 할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최기학 총회장) 총회 재판국은 때아닌 신임 재판국장 선임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은 5월 15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 총회 회관에서 김하나 목사 청빙 소송과 관련한 4번째 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정작 재판국장 선출하는 데 시간을 할애했다. 재판국장 이만규 목사는 총회 임원회가 두 차례 사임서를 반려했는데도, 이날 회의에 참석해 사임 의사를 다시 밝혔다. 국원들은 새 재판국장을 뽑는 절차에 들어갔다.

재판국장 선출은 무기명투표로 진행됐다. 투표 결과 조원회 목사(소상장로교회)가 총 15표 중 8표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일부 재판국원은 국장 선출 절차가 잘못됐다며 거세게 항의하며 퇴장했다. 결국 총회 재판국은 국장 선출을 확정하지 못한 채 2시간 30분 만에 폐회했다.

재판국원들은 조용히 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이만규 목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하나 목사 청빙 건은 논의하지 못했다. 정회가 아니라 폐회했다"고 말했다.

한 재판국원은 기자와의 만남에서 "재판국장 선출 과정에서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국원들 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중간에 몇몇 국원이 퇴장하는 바람에 김하나 목사 청빙 무효 소송 심리는 아예 하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총회 재판국은 6월 4일 다시 모이기로 했다.

이날 회의가 열리는 예장통합 총회 회관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아침부터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가 공의로운 재판과 세습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명성교회 장로들이 피켓과 유인물을 뜯으면서 잠시 충돌을 빚기도 했다.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김수원 위원장) 관계자들도 총회를 찾았다. 만일을 대비해 경찰 병력도 출동해 대기했다.

(생략)

-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뉴스앤조이 5/15] 표류하는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세반연 2018.06.04 35137
65 [뉴스앤조이 5/27] 무용지물 세습방지법, 이대로 괜찮은가 세반연 2015.05.29 36472
64 [뉴스앤조이 6/12] 총회 결의 '무시' 세습 강행한 순천명광교회 세반연 2015.04.29 36300
63 [뉴스앤조이 6/18] "명성교회 진정한 수습은 세습 허용 결의 '철회'…바로잡지 않으면 유사한 일 벌어질 것" 세반연 2020.07.13 20253
62 [뉴스앤조이 6/18] 김동호 목사 "세습하려는 목사 끊임없이 불편하게 해야" 세반연 2016.06.30 40531
61 [뉴스앤조이 6/8] 신학대 교수 122명 "김하나 목사 자진 사임하라" 세반연 2018.06.18 34049
60 [뉴스앤조이 6/9] 한국교회 민낯 '세습' 들여다보다 세반연 2016.06.09 36745
59 [뉴스앤조이 7/16] '교회 세습'은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 세반연 2014.07.17 36315
58 [뉴스앤조이 7/30] "하나님 영광 가리는 명성교회 세습, '바른 판결'로 바로잡아야" 세반연 2018.07.30 31428
57 [뉴스앤조이 7/30] 명성교회 설교 "그래,우리 세습이다! 어쩌라고?" 세반연 2018.07.30 32967
56 [뉴스앤조이] 목회세습의 주요 원인은 교회 안에 쌓인 돈 (2013.01.09) 세반연 2013.05.08 42659
55 [뉴스앤조이] 김삼환 목사 아들 "세습 안 한다" 세반연 2013.12.11 38795
54 [뉴스앤조이] 성남성결교회 만장일치로 세습 결정 ... 이용규 목사 "절차 밟았으니 세습 아니다" file 세반연 2013.05.08 138928
53 [뉴스앤조이] 예장통합 세습 금지법 시행, 법리에 가로막히나 세반연 2014.02.05 37294
52 [뉴스앤조이] 임마누엘교회 김국도 목사 세습 마침표 세반연 2013.12.11 38317
51 [뉴스앤조이] 제일성도교회, 사위 세습 포기하나 세반연 2014.01.06 38323
50 [뉴스앤조이] 홍재철 원로 추대 예배는 세습 목사들의 말잔치 세반연 2013.12.11 38339
49 [뉴스파워 5/27] "세습, 세습 자본주의의 교회적 현상" 세반연 2015.05.29 35887
48 [당당뉴스 3/11] 세반연 “새노래명성교회 창립은 변칙된 교회 세습” 세반연 2014.03.12 38402
47 [당당뉴스 6/19] <교회 세습, 하지 맙시다> 북토크 세반연 2016.06.30 3835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