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원 시은소교회 세습, 62번째 세습교회


DEFAULT

시은소교회의 설립자인 김성길 목사가 아들 김철 목사에게 담임목사직을 위임하는 예배를 주관하고 있는 모습 | 시은소교회홈페이지

대형 교회의 세습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수원의 한 대형 교회가 담임 목사직을 설립자의 아들에게 세습했다.

교인이 3,000명이 넘는 수원 시은소교회 김성길 목사는 지난 6월 위임 예배를 통해 아들 김철 목사에게 담임목사직을 넘겼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가 지금까지 확인한 기준에 따르면 시은소교회는 이로써 62번째 세습교회가 됐다.

뉴스앤조이 보도에 따르면 시은소교회는 김성길 목사의 은퇴를 앞두고 김철 목사를 후임 당회장으로 낙점한 뒤 지난 3월 공동의회를 열어 김철 목사의 담임목사 임명안을 통과시켰다.

시은소교회의 세습은 소속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의 세습 반대 결의조차 무시한 것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예장합동은 지난해 9월 경기도 화성 신텍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총회에서 담임목사직 세습불가를 담은 안건을 통과시켰다.

시은소교회의 설립자인 김성길 목사는 1975년 시은소교회의 전신인 수원남문교회를 세운 뒤 이를 수원의 대표적인 대형 교회로 성장시킨 인물이다.

이에 대해 시은소교회 쪽은 뉴스앤조이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보내왔다.

"어떤 교회든지 후임자를 세우고자 할 때 그 교회에 가장 적합한 목회자를 찾습니다. 자격 유무를 떠나 아들이기 때문에 후임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은 잘못된 방법이지만, 반대로 아들이라는 이유로 무조건적으로 후보에서 배제되는 것도 오류입니다. 아들이든 아들이 아니든 시은소교회의 담임목사로 가장 적합한 목사를 세웠습니다.
교회의 새로운 후임자를 정하는 일은 담임목사가 사사로이 결정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교회의 치리를 담당하는 당회와 공동의회가 있습니다. 공동의회를 통해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가결되어 김철 목사가 시은소교회의 2대 담임목사로 청빙됐습니다. 모든 과정이 적법하게 이루어졌습니다.
자의든 타의든 아버지의 대를 이어서 아들이 목회를 하면 세간에서 세습이라고 이야기를 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관점을 가지고 보면 시은소교회도 그 범주에 들어갑니다. 따라서 새로 위임받은 김철 목사도 그 부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젊은 목회자가 위임을 받고 교회와 교인들의 신앙을 유익하게 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볼 때 부정적인 측면보다는 긍정적인 면이 더 많다는 것입니다."

대형교회의 세습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가 지금까지 확인한 세습 교회는 충현교회, 광림교회, 강남제일교회 등 61개나 된다.

  • 돌아온탕자 2018.06.10 14:02
    이 교회 2번째 세습했습니다. 확실하게 다뤄주세요. 김성길>김철(첫째)>김철승(셋째) 으로 이어집니다. 김철목사 사퇴에 대한 부분도 제대로 교인들에게 알리지 않고, 셋째 아들 목사에게 세습해버렸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들소리신문 6/3] “위장 담임 통한 징검다리 세습 여전… 법망 허술” 세반연 2015.06.05 36342
65 [들소리신문 6/22] “한국 교회, 좁은 길로 돌아서자” 세반연 2016.06.30 39551
64 [드림저널 4/5] [한국교회진단] 교회세습 여전히 비판 속 ‘변칙 세습’까지… 세반연 2015.04.07 36120
63 [데일리굿뉴스 5/15] "명성교회 세습 판결 '또' 연기…9월 총회까지 가려나" 세반연 2018.06.04 34715
62 [데오스앤로고스 5/26] 갖고 노는 ‘세습방지법’ … 그들만의 특별한 리그 ‘변칙세습’ 세반연 2015.06.05 36423
61 [당당뉴스] 세습방지법은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농락당했다(이필완칼럼) 세반연 2013.05.08 43434
60 [당당뉴스 6/19] <교회 세습, 하지 맙시다> 북토크 세반연 2016.06.30 38258
59 [당당뉴스 3/11] 세반연 “새노래명성교회 창립은 변칙된 교회 세습” 세반연 2014.03.12 38328
58 [뉴스파워 5/27] "세습, 세습 자본주의의 교회적 현상" 세반연 2015.05.29 35823
57 [뉴스앤조이] 홍재철 원로 추대 예배는 세습 목사들의 말잔치 세반연 2013.12.11 38255
56 [뉴스앤조이] 제일성도교회, 사위 세습 포기하나 세반연 2014.01.06 38225
55 [뉴스앤조이] 임마누엘교회 김국도 목사 세습 마침표 세반연 2013.12.11 38247
54 [뉴스앤조이] 예장통합 세습 금지법 시행, 법리에 가로막히나 세반연 2014.02.05 37215
53 [뉴스앤조이] 성남성결교회 만장일치로 세습 결정 ... 이용규 목사 "절차 밟았으니 세습 아니다" file 세반연 2013.05.08 138731
52 [뉴스앤조이] 김삼환 목사 아들 "세습 안 한다" 세반연 2013.12.11 38720
51 [뉴스앤조이] 목회세습의 주요 원인은 교회 안에 쌓인 돈 (2013.01.09) 세반연 2013.05.08 42545
50 [뉴스앤조이 7/30] 명성교회 설교 "그래,우리 세습이다! 어쩌라고?" 세반연 2018.07.30 32849
49 [뉴스앤조이 7/30] "하나님 영광 가리는 명성교회 세습, '바른 판결'로 바로잡아야" 세반연 2018.07.30 31315
48 [뉴스앤조이 7/16] '교회 세습'은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 세반연 2014.07.17 36223
47 [뉴스앤조이 6/9] 한국교회 민낯 '세습' 들여다보다 세반연 2016.06.09 3667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