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예장통합 세습 금지법 시행, 법리에 가로막히나
총회 헌법위, "헌법 개정 전 세습 금지법 시행은 위법"…총회 임원회, "재심의 요청"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동엽 총회장) 헌법위원회(헌법위·조면호 위원장)가 작년 9월 12일부터 세습 금지법을 시행하기로 한 총회 결의는 위법이라는 해석을 내놓아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1월 13일 모인 헌법위는 헌법이 개정되어 세습 금지법이 공포되기 전까지 총회 결의만으로 이 법을 시행하는 것은 헌법에 위배되는 '명백한 잘못'이라고 판단했다. 반면, 총회 임원회는 1월 17일 헌법위의 해석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재심의를 요청했다.

예장통합 총회에서 세습 금지법은 작년 9월 12일 통과됐다. 제98회 총회는 정치부 안건으로 올라온 세습 금지법을 84%의 압도적인 찬성표로 가결하고, 법안 제·개정은 헌법개정위원회에 맡겨 다음 총회 때 보고하도록 했다. 세습 금지법 후속 조처를 두고도 1년 더 연구하자는 의견이 나왔지만, 대다수 총대의 찬성으로 98회 총회부터 즉시 시행하기로 결의했다. (관련 기사 : [통합 9] 세습 방지법 통과, 총대 84% 찬성)

하지만 전남노회는 작년 10월 15일 세습 금지법을 가결한 총회 결의가 법에 위배된다며 총회 헌법위에 유권해석을 청원했다. 전남노회는 정치부가 발의한 세습 금지법 제정이 헌법 시행 규정 제2장 제36조 9항 "헌법 개정안은 헌법위원회 혹은 헌법개정위원회가 총회에 상정한다"에 어긋나고, 세습 금지법을 즉시 시행하기로 한 총회 결의 또한 시행 규정 제4장 부칙 제1조 "공포된 날로부터 시행한다"를 위반하므로 총회 헌법위의 법적인 판단을 구한다고 했다.

총회 헌법위의 유권해석을 따르면, 총회의 세습 금지법 가결과 즉시 시행 결의는 법적으로 하자가 있다. 먼저 세습 금지법을 정치부가 발의한 것이 헌법 개정 절차에 어긋났다. 현행 헌법은 법 개정안을 헌법(개정)위원회가 발의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후적으로 법안 제·개정을 헌법위에 맡겨 차기 총회에 보고하도록 했기 때문에 중대한 잘못으로 보지는 않았다. 따라서 총회 결의는 유효하다고 헌법위는 해석했다.

그러나 세습 금지법을 즉시 시행하도록 한 것은 헌법에 위배되는 '명백한 잘못'이라고 판단했다. 헌법위는 헌법이 개정되어 공포되기 위해서는 '노회 수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노회 수의는 헌법 개정안이 공포되기 전 각 노회의 찬반을 묻는 절차를 말한다. 헌법 제2편 정치 제16장 헌법 개정을 보면, 개정안은 노회 과반과 투표 총수의 과반을 얻어야만 공포할 수 있다. 조면호 위원장은 "총회 결의만으로 법을 개정하고 효력을 발생시키면, 헌법을 무시한 것이 되어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고 했다.

반면, 총회 임원회는 1월 17일 헌법위의 유권해석이 세습 금지법을 가결한 총회의 정신과 다르고, 해석상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영민 사무국장은 "총회가 세습 금지법을 가결한 것은 대사회적으로 추락한 한국교회의 현실을 인지했기 때문이다. 헌법 제2편 제12장을 보면, 총회는 헌법 해석에 전권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개정안이 공포되기 전 몰릴 수 있는 목회 세습을 막기 위해 즉시 시행토록 한 총회 결의는 충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과거 헌법 개정안이 공포되기 전 총회 결의만으로 효력을 발생시킨 사례도 있었다고 했다. 안 사무국장은 "원래 총회 헌법은 해외 시민권자의 시무를 금지했다. 하지만 94회 총회에서 외국인 노동자, 선교 사역자 등 전문 사역자는 예외로 두기로 결의했다. 헌법은 3년 뒤인 2012년에 개정됐는데, 그사이 총회 결의는 유효했다. 실제 서울노회가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선교 사역을 위해 몽골인에게 목사 안수를 줬다. 세습 금지법도 같은 경우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임원회가 헌법위의 유권해석을 반려했지만, 헌법위가 같은 입장을 고수할 경우 임원회는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한다. 헌법 해석에 권한이 있는 헌법위의 해석을 1회에 한해서만 재심의를 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안 사무국장은 "헌법위가 다음 회의에서도 똑같은 해석을 내놓는다면, 임원회는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한편, 헌법위에 유권해석을 청원한 전남노회의 임채수 전 노회장은 총회가 어느 특정한 한 교회의 목회 세습을 막기 위해 법에 어긋나는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특정한 교회는 세습 의혹을 받았던 명성교회(김삼환 목사)를 말한다. 임 전 노회장은 "한 교회를 표적으로 총회가 이렇게 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노회 임원회를 통해 헌법위에 청원했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들소리신문 6/22] “한국 교회, 좁은 길로 돌아서자” 세반연 2016.06.30 37045
65 [뉴스앤넷 6/20] “세습, 막지는 못하더라도 속도 줄어들게는 할 것” 세반연 2016.06.30 36938
64 [한겨레 뉴스 3/18] 명성교회 ‘변칙세습’ 논란 새 교회 창립해 아들 지원 세반연 2014.03.19 36936
63 [뉴스앤조이] 김삼환 목사 아들 "세습 안 한다" 세반연 2013.12.11 36708
62 [뉴스앤조이] 제일성도교회, 사위 세습 포기하나 세반연 2014.01.06 36338
61 [당당뉴스 3/11] 세반연 “새노래명성교회 창립은 변칙된 교회 세습” 세반연 2014.03.12 36324
60 [뉴스앤조이] 홍재철 원로 추대 예배는 세습 목사들의 말잔치 세반연 2013.12.11 36312
59 [뉴스앤조이] 임마누엘교회 김국도 목사 세습 마침표 세반연 2013.12.11 36293
58 [CGNTV 6/20] 목회 세습…'교회 본질 부정, 왜곡' 세반연 2016.06.30 36228
57 [전남CBS뉴스] 세반연+순회강연 (여수지역) - 동영상 file 세반연 2014.04.24 36104
56 [주간기독교] 변칙세습 보완이 과제 세반연 2013.10.15 36038
55 [당당뉴스 6/19] <교회 세습, 하지 맙시다> 북토크 세반연 2016.06.30 35999
54 [고발뉴스닷컴 12/13] “대형교회, 세습․우상화 심각…北이나 다를 바 없어” 1 세반연 2015.12.15 35930
53 [국민일보 6/20]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17일 북토크 ‘OUT교회세습’ 개최 세반연 2016.06.30 35790
52 [아이굿뉴스 6/21] “‘교회 세습’에 대한 성도들의 의식 일깨운다” 세반연 2016.06.30 35509
» [뉴스앤조이] 예장통합 세습 금지법 시행, 법리에 가로막히나 세반연 2014.02.05 35304
50 [일요신문 12/8] 최성규 신임 국민대통합위원장 인사 논란 '일파만파' 확전 내막 세반연 2016.12.12 35117
49 [뉴스앤조이 3/21] 합동/통합, '세습 금지 결의' 유턴하나 세반연 2014.03.26 34861
48 [기독교한국신문 6/2] 직계세습 막으니 변칙세습으로 돌파구(?) 세반연 2015.06.05 34860
47 [가톨릭프레스 6/14] “교회세습, 예수 그리스도의 자리 찬탈하는 것” 세반연 2016.06.15 3482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