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감리회, 교단 최초 '징검다리 세습 방지' 결의
자녀 및 자녀의 배우자 10년간 담임목사 파송 금지…찬성 212, 반대 189, 23표 차로 통과
2015년 10월 29일 (목) 18:17:46최승현 (shchoi)




   
▲ 한국교회 최초로 세습 방지를 결의한 기독교대한감리회가 이번에는 변칙 세습의 일종인 징검다리 세습을 금지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부모가 담임자로 있는 교회에 담임자의 자녀와 자녀의 배우자는 10년간 담임목사로 부임할 수 없다. (감리회 입법의회 생중계 갈무리)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용재 감독회장)가 입법의회 둘째 날인 10월 29일, 징검다리 세습 방지를 결의했다. 2012년 한국교회 교단 중 처음으로 목회 세습 방지를 결의한 감리회는 변칙 세습의 일종인 징검다리 세습도 교단 최초로 제동을 걸었다.


당초 감리회 헌법인 '교리와 장정' 개정안에는 이 안건이 포함돼 있지 않았다. 그런데 현장에서 총대들이 발의해 징검다리 세습 금지 안건이 입법의회에 상정됐다. "부모가 담임자로 있는 교회에 그의 자녀나 자녀의 배우자를 10년간 담임목사로 파송할 수 없다"는 내용이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에서 활동하는 황광민 목사(석교교회)는 입법 취지를 설명하며 "(징검다리 세습을 위해) 두 달짜리 담임목사를 구하는 교회가 있다. 사회 법은 위장 결혼 같은 게 드러나면 원천 무효로 본다. 우리도 위장 담임목사를 막아야 한다"고 했다.


반발이 만만치 않았다. 장정개정위원회(장개위) 김충식 위원장은 "징검다리 세습을 하는 교회가 얼마나 되겠느냐"며 "이 건은 장개위에서 부결된 바 있다"고 했다. 동부연회 김한구 감독과 여러 총대들은 "연좌제인가. 왜 징검다리 세습이 범죄인가", "신학을 한 자녀는 검증된 사람이다. 대단히 잘못된 법이다. 이미 세습이 금지됐는데, 이렇게까지 하는 건 잘못됐다. 유신 같은 악법이다"며 반발했다.


격론이 이어지자 전용재 감독회장은 "우리가 예전에 (교계 최초로) 세습방지법을 만들어 사회의 박수를 받았다"며 안건을 표결로 넘겼다. 표결은 아슬아슬했다. 500명 정원의 총대 중 411명이 투표한 결과 찬성 212표, 반대 189표, 기권 10표가 나와 23표 차로 결의됐다.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0064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뉴스앤조이 6/8] 신학대 교수 122명 "김하나 목사 자진 사임하라" 세반연 2018.06.18 31785
45 [뉴스앤조이 6/18] 김동호 목사 "세습하려는 목사 끊임없이 불편하게 해야" 세반연 2016.06.30 38292
44 [뉴스앤조이 6/18] "명성교회 진정한 수습은 세습 허용 결의 '철회'…바로잡지 않으면 유사한 일 벌어질 것" 세반연 2020.07.13 18274
43 [뉴스앤조이 6/12] 총회 결의 '무시' 세습 강행한 순천명광교회 세반연 2015.04.29 34565
42 [뉴스앤조이 5/27] 무용지물 세습방지법, 이대로 괜찮은가 세반연 2015.05.29 34654
41 [뉴스앤조이 5/15] 표류하는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세반연 2018.06.04 32792
40 [뉴스앤조이 4/20] 기독법률가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하자 명백" 세반연 2018.05.03 32061
39 [뉴스앤조이 3/8] 김삼환 목사 아들의 '화려한' 분가 세반연 2014.03.11 37667
38 [뉴스앤조이 3/21] 합동/통합, '세습 금지 결의' 유턴하나 세반연 2014.03.26 35258
37 [뉴스앤조이 3/10]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명성교회 변칙 세습 비판 세반연 2014.03.11 34764
36 [뉴스앤조이 2/13] '징검다리세습 방지법' 하루 전 세습 완료한 교회 세반연 2016.02.17 34734
35 [뉴스앤조이 11/28] 세습 철회 요청에 최성규 목사, "이만큼 공정하게 했으면 칭찬해 줘야 세반연 2015.11.30 34745
34 [뉴스앤조이 11/22] 인천순복음교회 최성규 목사 후임에 아들 최용호 목사 세반연 2015.11.23 34611
» [뉴스앤조이 10/29] 감리회, 교단 최초 '징검다리 세습 방지' 결의 세반연 2015.11.19 33535
32 [뉴스앤조이 1/28] 교회를 세습하는 5가지 방법 1 세반연 2015.02.03 34544
31 [뉴스앤넷 6/20] “세습, 막지는 못하더라도 속도 줄어들게는 할 것” 세반연 2016.06.30 37435
30 [뉴스앤넷 5/27] 세습방지법 이후 ‘변칙세습’ 급증… 형태도 가지가지 세반연 2015.05.29 34613
29 [뉴스미션] 세반연 "임마누엘교회, 편법세습 시도 중단하고 사죄하라" 세반연 2013.05.08 72643
28 [뉴스미션 6/13] "한국교회 타락시킨 '교회 세습' 하지맙시다" 세반연 2016.06.14 34481
27 [뉴스미션 5/26] ‘세습방지법’ 통과됐지만…법망 피한 ‘변칙 세습’ 급증 세반연 2015.06.05 3433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