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명성교회 변칙 세습 비판

새노래명성교회 창립에 성명…김삼환 목사 아들 담임 내정한 경위·지원 내용 공개 촉구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공동대표 김동호·백종국오세택)가 3월 10일 성명을 발표해 명성교회가 김삼환 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를 담임으로 세워 경기도 하남에 새노래명성교회를 창립한 것은 "변칙된 교회 세습"이라고 비판했다. 유·무형의 특권이 혈연적으로 계승되는 것을 교회 세습으로 규정한 것이다.

세반연은 한국교회가 사회적 불신을 넘어 조롱과 냉소의 대상으로 전락한 현실을 언급하며, 자숙과 자정에 매진해야 할 한국교회가 '교회 세습'이라는 또 다른 병폐를 확산시키고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일부 교단들은 세습 방지법을 제정해 한국 사회에 세습 근절에 대한 자정 의지를 천명하고, 정화 노력에 앞장서 왔다고 했다.

이런 상황에서 명성교회가 김하나 목사를 새노래명성교회 담임목사로 결정한 것은 한국교회의 신뢰 회복을 위한 그간의 자정 노력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세반연은 부모가 초대형 교회의 담임자라는 사실만으로 특혜를 누리게 된다면, 그러한 조건을 가지지 못한 수많은 목회자는 박탈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세반연은 명성교회 당회와 김삼환 목사에게 김하나 목사를 새노래명성교회 담임목사로 내정한 경위와 지원 내용을 공개하고, 김하나 목사를 명성교회 담임으로 복귀시키는 등의 편법 세습을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천명하라고 촉구했다. 교회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동엽 총회장)에는 편법 세습 시도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를 정비해 대처해 달라고 요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명성교회의 변칙 세습을 우려한다!

최근의 한국교회는 사회적 공공성 측면에서 빛과 소금은커녕 우려와 불신을 넘어 조롱과 냉소의 대상으로 전락한 지 오래이며,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발표한 '2013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 결과를 통해서도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가톨릭 29.2%, 불교 28.0%, 개신교 21.3%).

이와 같은 상황에서 자숙과 자정에 매진해야 할 한국교회가 대형 교회 및 이를 추종하는 일부 중소형 교회들을 중심으로 '교회 세습'이라는 또 다른 병폐를 확산시키고 있는 점은 한국교회의 개혁과 건강한 발전을 염원하고 기도하는 이들에게 깊은 우려와 슬픔을 안기고 있다. 이러한 문제의식이 공론화되는 가운데, 일부 교단을 중심으로 '교회 세습 방지법'을 채택하는 등 정화 노력에 앞장서기도 했다. 교회 세습 방지법의 제정은 무분별하게 이뤄지는 세습 관행에 경종을 울림과 동시에, 한국 사회 전반에 교단의 세습 근절에 대한 자정 의지를 천명하는 기회가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명성교회 김삼환 담임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에서 하남 지역에 분립 개척한 새노래명성교회에 담임목사로 내정되었다. 3월 8일에 25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창립 예배도 드렸다. 김하나 목사가 담임목사로 내정되기까지 김삼환 담임목사의 후광이 없었다고 말할 수 없다. 김하나 목사는 창립 예배에서도 명성교회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음을 언급하기도 했다. 부모가 초대형 교회의 담임자라는 사실만으로 이 같은 특혜를 누리게 된다면 그러한 조건을 가지지 못한 수많은 목회자는 박탈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는 유·무형의 특권이 혈연적으로 계승되는 것을 교회 세습으로 규정하며, 이번 새노래명성교회 창립 역시 변칙된 교회 세습 형태라는 점을 명확히 밝히는 바이다. 수년 전 예장 통합 교단의 모 교회가 막대한 지원을 통해 지교회를 세우고, 그 아들을 담임목사로 내세워 변칙 세습 논란을 빚은 점을 깊이 주지할 때, 이번 명성교회의 결정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우려와 슬픔을 표한다.

또한 교회세습방지법 제정 이후 직계 간의 담임목사직 대물림이 제재를 받게 됨에 따라 이와 유사한 형태의 편법 세습들이 계속 시도될 것이다. 이는 세습 방지법 제정을 통해, 한국교회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그간의 자정의 노력을 훼손하는 행위이다.

이에 세반연은 한국교회가 한국 사회로부터 공신력을 회복하여, 하나님나라의 실현을 위해서 도구로서의 사명을 충실히 감당하기를 소망하며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1. 명성교회 당회와 김삼환 담임목사는 김하나 목사가 새노래명성교회 담임목사로 내정되기까지의 공식적인 논의 절차와 지원 내용을 투명하게 밝혀 주기를 바란다.

2. 김하나 목사를 명성교회 담임목사로 복귀시키는 등의 편법 세습을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공식적으로 천명해 주기 바란다.

3. 예장통합 교단은 유사한 편법 세습 시도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를 정비하여 그 같은 행위에 대해 엄중히 대처해 주기를 바란다.

2014년 3월 10일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백종국․오세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뉴스앤조이 6/8] 신학대 교수 122명 "김하나 목사 자진 사임하라" 세반연 2018.06.18 31785
45 [뉴스앤조이 6/18] 김동호 목사 "세습하려는 목사 끊임없이 불편하게 해야" 세반연 2016.06.30 38292
44 [뉴스앤조이 6/18] "명성교회 진정한 수습은 세습 허용 결의 '철회'…바로잡지 않으면 유사한 일 벌어질 것" 세반연 2020.07.13 18274
43 [뉴스앤조이 6/12] 총회 결의 '무시' 세습 강행한 순천명광교회 세반연 2015.04.29 34564
42 [뉴스앤조이 5/27] 무용지물 세습방지법, 이대로 괜찮은가 세반연 2015.05.29 34654
41 [뉴스앤조이 5/15] 표류하는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세반연 2018.06.04 32792
40 [뉴스앤조이 4/20] 기독법률가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하자 명백" 세반연 2018.05.03 32061
39 [뉴스앤조이 3/8] 김삼환 목사 아들의 '화려한' 분가 세반연 2014.03.11 37667
38 [뉴스앤조이 3/21] 합동/통합, '세습 금지 결의' 유턴하나 세반연 2014.03.26 35258
» [뉴스앤조이 3/10]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명성교회 변칙 세습 비판 세반연 2014.03.11 34764
36 [뉴스앤조이 2/13] '징검다리세습 방지법' 하루 전 세습 완료한 교회 세반연 2016.02.17 34734
35 [뉴스앤조이 11/28] 세습 철회 요청에 최성규 목사, "이만큼 공정하게 했으면 칭찬해 줘야 세반연 2015.11.30 34745
34 [뉴스앤조이 11/22] 인천순복음교회 최성규 목사 후임에 아들 최용호 목사 세반연 2015.11.23 34611
33 [뉴스앤조이 10/29] 감리회, 교단 최초 '징검다리 세습 방지' 결의 세반연 2015.11.19 33534
32 [뉴스앤조이 1/28] 교회를 세습하는 5가지 방법 1 세반연 2015.02.03 34544
31 [뉴스앤넷 6/20] “세습, 막지는 못하더라도 속도 줄어들게는 할 것” 세반연 2016.06.30 37435
30 [뉴스앤넷 5/27] 세습방지법 이후 ‘변칙세습’ 급증… 형태도 가지가지 세반연 2015.05.29 34613
29 [뉴스미션] 세반연 "임마누엘교회, 편법세습 시도 중단하고 사죄하라" 세반연 2013.05.08 72643
28 [뉴스미션 6/13] "한국교회 타락시킨 '교회 세습' 하지맙시다" 세반연 2016.06.14 34481
27 [뉴스미션 5/26] ‘세습방지법’ 통과됐지만…법망 피한 ‘변칙 세습’ 급증 세반연 2015.06.05 3433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