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3003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10월 24일(화), 세반연이 서울동남노회가 진행된 마천세계로교회 앞에서 피켓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입장모습.JPG


시위에는 교회개혁평신도행동연대, 교회개혁실천연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 바른교회아카데미 등이 참여해 주셨습니다.

2명.JPG

3명.JPG

4명.JPG


뒷모습.JPG


뒷모습2.JPG


모 마천세계로교회 집사는 '찬성하는 사람이 있으면 반대하는 사람도 있어야 한다'며,
시위대를 우호적으로 대했습니다.
그 덕분인지, 충돌 없이 시위를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전체.JPG



피켓.JPG



명성교회측 노회원 일부는 시위대를 향해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박장로.jpg

“쓸데없는 짓을.. 돈 받고 왔나? 에이, 미X놈들” 

“아니, 남의 교회하는데 도와준 거 있어? 깽판만 부리지 말고!
 지 교회가 몇만 명 좀 돼 봐, 성도 좀.
 그걸 못하면서 그래!”

"제대로 된 설교 들어봤냐?"

 



시위 중간중간에 피켓을 잠시 내려놓고,
로비에서 회의장 분위기를 살폈습니다.
명성교회 측은 김수원 목사(부노회장 겸 헌의위원장)가 부노회장이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명성교회 측은 김 목사가 서류를 접수하지 않은 것이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했고,
김수원 목사는 교단에서 세습을 금지하고 있어 원칙대로 처리했을 뿐이라고 항변했습니다.


동남노회 규칙상 부노회장은 자동적으로 노회장직을 승계하게 되어있습니다.
그럼에도 명성교회는 김수원 목사가 노회장이 되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일부 노회원이 '명성교회 측의 요구가 규정에 어긋난다'고 지적하자,
명성교회 측은 당장 규칙을 개정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노회에서는 임원선거도 진행하지 못한 채,
격렬한 논의가 이어졌습니다.



12시 무렵부터는 로비에서 방영하던 중계방송이 꺼졌습니다.

꺼진화면.jpg

이후에도 양측의 의견은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명성교회 측의 요구는 두 가지였다고 합니다:
                      1) 김수원 목사의 노회장직 승계에 반대한다
                      2) 명성교회 세습 보고를 처리해 달라

반대 측 노회원들은 두 가지 모두 규정에 어긋난다며 맞섰습니다.

회의는 진전 없이 공회전했습니다.
결국 오후 5시를 지나면서 반대 측 노회원 130여 명이 집단 퇴장했습니다.

집단퇴장.JPG


부노회장 김수원 목사는
"노회장이 불법으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노회에 소속한 교회가 수십 개다.
명성교회 하나 때문에 수십 개 교회가 긴급하게 당면한 안건을 모두 저리하지 못하고 있다.
어째서 특정 교회 입장만을 대변하는가"라고 비판했습니다.


회의실을 퇴장한 노회원들은
로비에 서서 "명성교회 세습은 불법이다, 불법이다!"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습니다. 

노회원들은 "재적이 450명인데 안에 있는 사람이 절반에 못 미친다,
이후에 (명성교회 측이) 회의를 계속 진행하면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하나둘씩 귀가했습니다.


명성교회 측은 회의장에 그대로 남아 김수원 목사에 대한 불신임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어서 임원선거를 강행하기로 결의했습니다(찬성 138명, 반대 32명, 기권 2명).
노회장은 최관섭 목사(진광교회), 부노회장은 김동흠 목사(삼리교회)가 선출됐습니다.

텅빈회의장.jpg

반대 측이 없는 회의장에서 노회 일정은 일사천리로 진행됐습니다.
저녁 7시 40분경, 명성교회 세습 안건도 가결됐습니다.



노회 전날인 지난 13일(월),
명성교회 세습반대 온라인 서명운동에 참여하신 분은 총 5805명이었습니다.
파행 운영을 감수하면서 강행한 세습 결정,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끝까지 지켜보겠습니다.
Atachment
첨부파일 '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학술 심포지엄 <교회세습, 신학으로 조명하다> 후기(자료집 첨부) file 세반연 2013.05.08 149664
56 총회의 공의로운 판결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 file 세반연 2017.12.12 32430
55 인천순복음교회 세습철회 촉구 면담 4 file 세반연 2015.11.30 43560
54 예장 통합의 교회세습방지법 가결에 대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의 입장 발표 기자회견 진행하였습니다. file 세반연 2013.09.13 43742
»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하는 가을노회 시위 1 file 세반연 2017.10.27 33003
52 명성교회 세습반대 기자회견 file 세반연 2017.10.19 33605
51 단행본 "교회 세습, 하지 맙시다" 출간 기념 북토크 file 세반연 2016.06.22 35822
50 교회세습방지법 제정을 위한 포럼 및 교단별 간담회 '교회세습방지법, 어떻게?'를 진행했습니다. file 세반연 2013.07.31 41301
49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대중 좌담회 <교회세습, 무엇이 문제인가?> file 세반연 2013.05.08 80233
48 교회세습반대운동 일지 (2012년 11월 13일까지) 세반연 2013.05.08 113944
47 교회세습 제보 결과 발표 및 세습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 진행했습니다. file 세반연 2013.07.04 45082
46 각 교단 교회세습방지법에 관한 결의 내용 세반연 2013.10.01 41520
45 [호소문] 교회세습방지법은 반드시 제정되어야 합니다! 세반연 2013.09.12 40414
44 [행사스케치] 총회 재판국의 공의로운 판결을 요청하는 명성교회 세습반대 시위 file 세반연 2018.01.31 32720
43 [행사스케치] 제103회 총회 결의 이행 촉구 긴급좌담회: "204일, 그들은 무엇을 했는가?" 세반연 2019.04.08 31319
42 [행사스케치] 정의로운 판결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 & 총회 재판국 피켓 시위 file 세반연 2018.08.09 35020
41 [행사스케치] 서울동남노회 앞 피켓 시위 file 세반연 2018.04.24 33614
40 [행사스케치] 서울동남노회 김수원 목사 무기한 금식기도 지지방문 file 세반연 2019.04.26 30215
39 [행사스케치] 불법세습과 재정비리를 규탄하는 서울동남노회 앞 피켓시위 file 세반연 2020.05.19 23968
38 [행사스케치] 북 토크, 목회세습 하늘의 법정에 세우라 file 세반연 2018.02.08 3101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