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5월 26일(화) 오후 2시,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이제홀에서 '세습방지법의 그늘, 편법의 현주소를 규명한다'라는 주제로 포럼을 진행하였습니다. 일부 교단에서 목회세습방지법이 통과된 이후 교회세습의 양상이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규명하는데에 그 취지가 있습니다. 당일 포럼에는 언론 관계자 및 관심인 약 30명이 참석하였습니다. 포럼은 조제호 사무처장(기독교윤리실천운동)의 사회를 맡아 방인성 목사(함께여는 교회, 세반연 실행위원장)의 인사말로 시작되었으며, 발제는 김동춘 교수(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 황광민 목사(석교감리교회), 고재길 교수(장로회신학대학교 기독교윤리학)가 맡아 진행하였습니다.



(1)방인성목사.JPG


방인성 목사는 인사말에서 목회 세습이 “돈과 권력, 명예를 탐하는 우상숭배이며, 교인들을 기만하고 종교 권력가들만 배불리는 악한 행위”라고 비판하였습니다. 방 목사는 그동안 세반연이 약 350건의 제보를 접수했다고 전하며 “세습이 완료된 교회는 122개 교회이지만 훨씬 많은 교회가 세습으로 고통 받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김동춘교수.JPG


김동춘 교수는 세습이라는 현상이 단순히 윤리나 도덕의 타락으로만 볼 문제가 아니라 “세습 자본주의의 교회적 현상”이라고 분석하였습니다.김 교수는 “개인의 능력과 성실성만으로는 신분 상승이나 운명 타개의 기회가 봉쇄되어 버렸다”며, “우리 사회에서 기득권의 확보와 수호가 절대적으로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고 지적하였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세습 자본주의의 공고화가 일어나는데, 교회 현장에 그대로 적용된 것이 바로 목회 세습 현상이라는 것이었습니다. 김 교수는 “교회 세습은 자본재로서 교회라는 물적 자산을 교회 귀족층, 혹은 교회 기득권층이 자녀 세대에게 대물림하는 현상”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그는 “교회의 사유화를 넘어 공교회적 존중과 의식으로 전환”되어야 할 뿐 아니라 “제도적이며 법적 규제가 더 치밀하게 제정되고 시행되어야 한다”고 보았습니다.



(3)황광민목사.JPG


황광민 목사는 목회세습방지법 제정 당시만 해도 “장정개정위원들은 (변칙세습을) 생각하지도 못했다”며, 교회 세습이 “사악하다”, “사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목사는 “불법세습이 이용당하는 이들도 불쌍하다”며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또한 행정책임자들이“친분의 벽을 넘지 못하고 안면의 벽을 넘지 못했다”며, “(변칙세습을) 거부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라도 법적인 제재 수단이 필요함을 역설하였습니다.



(4)고재길교수.JPG


고재길 교수는 세습 현상을 대하는데 있어 “신학적인 접근 뿐 아니라 사회학적 접근도 필요하다”며, 문화적인 습속으로서의 가족주의에 주목하였습니다. “부정을 덮어줄 수 있을 만큼 믿을 수 있는 것은 가족뿐이라는 사고가 팽배해” 있어, 세습 문제가 가족주의 및 부정부패의 문제와 연관되어 있음을 시사하였습니다. 고 교수는 본회퍼의 고백을 인용하며, 목회자가 자신의 사적인 이익을 위해 살 것이 아니라 “교회와 목회의 회복이 한국교회의 최종 관심사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참여자.JPG


이어지는 질의응답 시간에는 참여한 이들이 대화를 주고받듯 자연스러운 토론이 이어졌습니다. 한 참석자는 세습의 부정적인 모습만 부각시킬 것이 아니라 긍정적인 측면도 강조해야 한다며 “소명을 대물림하고 사적인 이익을 근절하자”고 발언하였습니다. 이에 방인성 목사는 기독교인들이 “한국문화를 무시하면서도 좋아하는 것(가족주의, 혈연주의)은 꽉 잡고 있다”고 지적하였습니다.


세반연은 그동안 접수된 제보내용 중 세습으로 확인된 내용도 통계로 발표하였습니다. 통계 자료를 통해 세반연은 “세습이 갈수록 다변화되고 있고, 그 비율도 높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단일 유형으로는 직계세습이 제일 많다”며, 기존의 목회세습방지법이 무의미하지는 않았다고 평가하였습니다. 세반연은 연말까지 세습 교회에 대한 제보를 계속 접수 받고 있으며, 개별 교회의 세습에 대응하기 위한 상담도 이어가고 있습니다(문의: 02-2068-9489, churchseban@gmail.com). 제보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변칙세습포럼 자료집은 아래 링크를 통해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www.seban.kr/home/sb_library_document/204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단행본 "교회 세습, 하지 맙시다" 출간 기념 북토크 file 세반연 2016.06.22 2226
26 인천순복음교회 세습철회 촉구 면담 3 file 세반연 2015.11.30 3592
» 2015번칙세습포럼 '세습방지법의 그늘, 편법의 현주소를 규명한다!' 세반연 2015.06.02 3600
24 2014년 세반연 + 순회강연 (대구편) file 세반연 2014.11.13 4471
23 2014년 세반연 + 순회강연 (전주편) file 세반연 2014.09.19 4662
22 [성명서] 변칙세습을 포함한 포괄적인 세습금지 방침 마련을 촉구한다. 세반연 2014.09.18 4616
21 2014년 세반연+순회강연 (부천편) file 세반연 2014.07.17 4941
20 2014년 세반연+순회강연 (대전편) file 세반연 2014.05.26 5426
19 2014년 세반연+순회강연 (부산편) file 세반연 2014.05.08 5386
18 2014년 세반연+순회강연 (여수편) 세반연 2014.04.22 5743
17 [성명서] 명성교회의 변칙 세습을 우려한다! 세반연 2014.03.10 6389
16 [논평] 교단총회의 세습방지법 가결을 환영하며 세반연 2013.10.10 6257
15 각 교단 교회세습방지법에 관한 결의 내용 세반연 2013.10.01 6667
14 [성명서] 예장 통합의 교회세습방지법 가결에 대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의 입장 file 세반연 2013.09.13 7649
13 예장 통합의 교회세습방지법 가결에 대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의 입장 발표 기자회견 진행하였습니다. file 세반연 2013.09.13 6994
12 [호소문] 교회세습방지법은 반드시 제정되어야 합니다! 세반연 2013.09.12 6384
11 교회세습방지법 제정을 위한 포럼 및 교단별 간담회 '교회세습방지법, 어떻게?'를 진행했습니다. file 세반연 2013.07.31 7394
10 교회세습 제보 결과 발표 및 세습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 진행했습니다. file 세반연 2013.07.04 8784
9 학술 심포지엄 <교회세습, 신학으로 조명하다> 후기(자료집 첨부) file 세반연 2013.05.08 30015
8 <교회세습 여론 인식연구 발표> 포럼 후기 (자료집 첨부) file 세반연 2013.05.08 19718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302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