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5277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후임 담임목사 청빙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는 최근 한국교회에 논란이 되고 있는 ‘세습’과 ‘교회 승계’ 의 문제에 대하여 한기총의 명확한 입장을 다음과 같이 밝히고자 한다.

 
첫째, ‘세습’ 이라는 잘못된 용어를 선택하지 말아야 한다.
 
‘세습’의 사전적 의미는 한 집안의 재산이나 신분, 직업 따위를 자손 대대로 물려주고 물려받음을 의미한다. 이 같은 사전적 정의로 비추어 볼 때 ‘세습’ 이라는 용어를 교회의 후임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데 사용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 교회의 후임자는 그가 비록 직계 자손이라고 할지라도 부모의 재산이나 신분 등을 물려받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교회는 하나님의 것이요, 한 개인의 것이 아닌 교회 공동체 모두의 것이기에 재산과 신분을 물려받는 ‘세습’이라는 단어는 적절치 못하다. 그럼에도 이 용어가 교회의 후임자를 청빙하는 과정에서 빈번히 회자되고 있는 이유는 2000년 6월 기윤실(당시 공동대표 손봉호 장로)에서 ‘담임 목사직 세습’ 이라는 잘못된 용어를 언론에 유포하였기 때문이다.
 
기윤실의 주장은 중대형 교회가 소위 ‘세습’ 이라는 편법을 통해 선임 목사가 누렸던 부와 명예를 직계자손에게 고스란히 물려주면서 집안대대로 권력을 계승하려 한다고 비판한다. 그러나 이러한 비판은 얼마나 인본주의적인 사고로 하나님의 교회를 판단하고 재단한 것인가!
 
교회의 목사란 자신의 뜻과 상관없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사역지를 결정하는 자이며, 교회의 크고 작음과 상관없이 예수 그리스도의 가신 그 길을 따라 십자가를 지고 가기로 작정한 자를 가리킨다. 그러므로 그가 비록 직계 자손이라 할지라도 청빙된 교회의 후임으로 가는 일은 절대적인 하나님의 부르심과 본인의 소명에 있을 뿐, 그 어떤 부나 명예도 개입할 여지가 없으며, 후임으로 가야 할 교회의 규모나 지역, 역사 등은 고려되지 않는다.
 
이를 무시한 채 중대형 교회에 가게 되면 부와 명예를 얻을 수 있고 그 부와 명예를 자손이 얻는다는 이유로 소위 ‘세습’ 을 반대하는 기윤실은 얼마나 세속적인 잣대로 목회자의 숭고한 부르심을 판단하고 있는 것인가! 세습이라는 말 자체에 ‘자손이 대를 잇는다.’ 라는 것이 전제되어 있다면, 기윤실은 예컨대 ‘시골 교회의 쓰러져 가는 교회에서 아버지가 설교했던 눈물의 낡은 강단을 닦고 그 길을 이어서 가려 하는 아들’ 에게도 비난을 퍼 부을 것인가!
 
만약, 비난하지 않겠다고 한다면 기윤실의 세습이라는 기준은 상당히 세속적이고, 비성경적이며, 하나님의 거룩한 부르심과 소명을 무시한 채 인본주의적 사고로 점철되었음을 반증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한국교회는 기윤실의 의도적인 부정적 비판이 내재되어 있는 ‘세습’이라는 잘못된 용어를 사용하지 않기를 바란다.

 
둘째, ‘교회 승계’라는 표현도 적절치 못하다.
 
‘승계’라는 말은 권리나 의무를 이어받는 일로 후임 담임목사가 세워지고 난 후에는 ‘승계’가 될 수 있겠으나, 후임 담임목사를 세우는 전 과정을 ‘승계’라고 표현할 수 없으므로 이 역시 사용하지 않기를 바란다.

 
셋째, 후임 담임목사를 세움에 있어 ‘청빙’이라는 용어가 가장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다.
 
청빙은 ‘부탁하여 부름’이라는 의미로 청빙의 대상은 자격이 된다면 누구에게나 해당된다. 또한 대부분의 교회는 지금도 후임 담임목사를 청빙할 때 교회의 형편과 법을 따라 위원들을 구성하고, 청빙 목회자 후보를 추천받거나 지원받는다. 법과 절차에 따라 후임 담임목사를 세우는 것이 원칙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기윤실의 사고처럼 의도적인 비판으로 특정인은 안 된다는 식의 제한은 바람직하지 않다. 이는 오히려 교회의 법과 질서를 어기고 혼란케 하는 행위라고 할 수 있다. 후임 담임목사의 청빙은 교회마다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요, 후임자는 자격이 갖추어져 있다면 누구든지 청빙되어 질 수 있다.
 
작금의 한국 교회를 돌아보건대, 후임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문제에 있어서 안팎으로 혼란을 겪고 있음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최근 K모 원로목사가 아들 목사의 문제로 한풀이 같은 발언을 하여 교계에 물의를 빚고 있으나 이는 해당교회와 아버지와 아들이 도덕적으로 윤리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일이며 결코 한국교회 전반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 이 사회 어디라고 문제가 없는 곳이 있겠는가! 성경에 보면 아브라함, 이삭, 야곱, 요셉으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전통이 있다. 후임으로 세워질 분이 교회의 영적인 분위기와 조화롭게 맞고, 교회 후임 목회자가 적법한 절차에 의해 청빙되는 것은 가장 아름다운 모델이 될 것이며 지극히 성경적이고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실 영광된 징표인 것이다.
 
한기총은 인본주의적이고 비이성적인 세상의 잣대로 교회를 재단하고 세상 언론에 유포하며 한국 교회의 성장을 방해하는 소수의 진보적 세력들로 말미암아 한국 교회 전체가 오해와 편견 속에 복음의 길이 막혀가는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감을 표명하는 바이다. 이에 한기총은 명실상부 한국 교회의 대표적 기관으로서 추후 세습, 승계를 운운하며 기독교의 법과 질서를 뒤흔드는 잘못된 세력 앞에 55,000 교회와 10만 목회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을 천명하는 바이다.

 
2012년 7월 19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홍재철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다시 개신교 정신으로 세반연 2013.07.02 52031
24 교회세습, 낡은 가죽부대 세반연 2013.07.02 53500
23 교회세습 제보 결과 발표 및 세습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 자료집 file 세반연 2013.07.04 53143
22 교회세습 여론 인식조사 포럼 자료집 file 세반연 2013.07.02 51774
21 교회 세습에 대한 조직신학적 고찰 세반연 2013.07.02 43653
20 교회 세습에 대한 윤리학적 고찰 세반연 2013.07.02 208369
19 교회 세습에 대한 역사신학적 고찰 세반연 2013.07.02 51661
18 교회 세습에 대한 신약학적 고찰 세반연 2013.07.02 46439
17 교회 세습에 대한 사회학적 고찰 세반연 2013.07.02 45477
16 교회 세습에 대한 구약학적 고찰 세반연 2013.07.02 47245
15 교회 세습, 상식에서 생각하자 세반연 2013.07.02 58323
» [한기총] 후임 담임목사 청빙 세반연 2013.05.08 52779
13 [미래목회포럼] 종교개혁 495주년을 맞는 한국교회의 5대 개혁과제 세반연 2013.05.08 51834
12 [기윤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세습옹호’ 성명서에 대한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의 입장 세반연 2013.05.08 53332
11 [기윤실] 일부 대형 교회 담임 목사직 세습에 대한 우리의 입장 세반연 2013.05.08 52712
10 [기윤실] 왕성교회 세습 결정에 대한 기윤실 입장 세반연 2013.05.08 52180
9 [기윤실] 기독교대한감리회의 세습방지법 통과를 환영한다 세반연 2013.05.08 51727
8 [기독시민사회단체] 광림교회 담임목사직 세습감행에 대한 우리의 입장 세반연 2013.05.08 53496
7 [교회 2.0] 담임목사직 세습을 개탄하며 제도적 금지를 요구합니다 세반연 2013.05.08 52088
6 [개혁연대] 교회 개혁 역행하는 왕성교회 세습 결정 반대한다 세반연 2013.05.08 4938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CI빌딩 301호 | 전화 02-2068-9489 | 이메일 churchseban@gmail.com
Copyright ⓒ 2013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Designed by Rorobra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